'군경 실탄 발사로 사상자 발생' 보도 나오자 비판 성명
정부 "미얀마 시위대 강경 진압 깊은 우려…폭력자제 강력 촉구"

정부는 20일 미얀마 군경이 실탄 발사를 포함해 시위대를 강경 진압하는 과정에서 사상자가 속출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자 우려를 표명했다.

정부는 미얀마 국내 정세 관련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내고 미얀마 경찰의 총격을 받았던 여성이 결국 전날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했다며 "희생자에 대해 깊은 애도와 함께 유가족에 대한 심심한 위로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미얀마 만달레이시에서 시위대에 대한 강경 진압으로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고 있는데 대해서도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또 "미얀마 국민들의 집회 및 표현의 자유가 최대한 존중돼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시위대를 대상으로 과도하고 불필요한 폭력 사용을 자제할 것을 재차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그러면서 "합법적이고 민주주의적 절차에 따라 평화적인 방식으로 미얀마 내 민주주의와 헌정질서가 조속히 회복되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국제사회와 계속해서 긴밀히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부 "미얀마 시위대 강경 진압 깊은 우려…폭력자제 강력 촉구"

미얀마 현지 언론과 외신은 미얀마 군경이 이날 미얀마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무차별적으로 쏴 최소 2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쏜 총에 머리를 맞은 카인(20·여)은 사경을 헤매던 중 전날 세상을 떠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