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20일 인명진 목사와 만남 사실을 공개했다.

인 목사는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 시절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냈다.

국민의힘과 야권 후보 단일화를 추진하는 안 후보와 이번 만남이 주목되는 이유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인 목사와 만남을 소개하며 "보수정당이 위기에 처할 때마다 두 차례나 비상대책위원장을 역임하며 구원투수 역할을 하신 분"이라고 적었다.

안 후보는 이어 시민운동가로 살던 인 목사가 "놀랍게도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보수정당이 국민께 버림받았을 때는 온갖 모욕과 모함을 감수하면서 기꺼이 보수정당을 되살리는 일을 맡았다"며 '보수재건'의 역할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정 이념이나 정파에 매몰되지 않고 오로지 국민을 사랑하고 나라에 봉사하신 목사님을 더 존경하게 됐다"고 했다.

인 목사는 이 자리에서 "이번 선거는 1년짜리 서울시장을 뽑는 게 아니라, 내년 대선을 앞두고 나라의 운명을 결정짓는 중요한 과정"이라고 격려했다고 안 후보는 전했다.

인명진 만난 安 "온갖 모욕·모함 감수하며 보수정당 되살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