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국민위로금' 지급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을 두고 20일 야권에서는 '선심성 매표행위'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에서 "(코로나 경제위기 속에)이 정부는 '백지수표'로 선거용 환심 얻기에만 골몰한 분위기"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위로금'은 "국민이 낼 세금을 미리 퍼다 내가 선심 쓰듯 선거를 위해 남발해서 국민을 착각하게 하는 위선"이라면서, "文정권은 백지수표만 남발하지 말고 신속히 손실보상 대책 마련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野 "선거용 백지수표 남발…위로금 주려면 文대통령 사재로"

당내 경제통인 윤희숙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이렇게 기분 내키는 대로 하는 것은 조선시대 왕도 왕실 돈인 내탕금으로나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국민에게 세금으로 걷은 돈을 전국민을 위로하기 위해 뿌리겠다니. 이 정부는 국민에게 잠시 위임받은 권력을 완전 자신들의 것이라 생각하는 모양"이라며 "오해라면 대통령과 참모의 사재를 모아 위로금을 주시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 틀을 가진 국가에서 국민의 기분을 좋게 하기 위해 막대한 재원을 뿌리는 것을 도대체 포퓰리즘 말고 뭐라 하나.

매표 말고 다르게 부를 이름이 있나"라고도 했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은 "'세금 펑펑' 내 돈인 양 선심 쓰는 정부 여당, 세금에 '눈물 펑펑' 허리 휘는 일반 서민"이라고 짤막한 입장을 내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