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체제 정체성 모호, 지지계층 투표장 나올까"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 예비후보들이 고전하는 이유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 예비후보들이 고전하는 이유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이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들이 고전하는 이유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도 언론에 왜 야당판이 되어야할 서울시장 선거에서 국민의힘 후보들이 맥을 추지 못하고 있는가를 쓰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그 첫째가 그동안 김종인 위원장이 당내 후보들을 과도하게 폄하하면서 새 인물 찾기에만 골몰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새 사람 영입에만 공들이다가 영입도 못하고, 자신이 출마 종용한 사람들은 출마 하지도 못하거나 예선도 통과 못하고 낙마하는 바람에 지금 국민의힘 경선이 왜소해졌다는 주장이다.

홍 의원은 "(김 위원장이) 경제전문가, 새 사람 등을 찾는 과정에서 기존의 역량있는 후보들을 폄하했다"며 "초선의원에게도 출마하라고 하기도 했고, 지지율 1%로도 안나오는 사람에게도 출마하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또 "후보들의 노력에 비해서 당 지도부가 할일을 안하기 때문에 후보들이 고전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힘 빅투(나경원, 오세훈)가 부동산 정책에 진력을 다하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데 당 지도부가 이를 뒷받침 해주지 않고 방관하는 바람에 가장 중요한 부동산 정책이 서울시민들에게 먹혀 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홍 의원은 "이젠 하나가 되어야 할 안철수 후보를 김종인 위원장이 사적감정으로 폄하하고 무시하는 바람에 오히려 안철수 후보의 지지세가 더 상승하고 단단해 지는 것"이라고도 했다.

또 "투표율이 낮은 보궐선거는 열성적인 지지계층을 투표장으로 끌어내야 하는데 김종인 체제는 정체성이 모호해 국민의힘 지지계층이 과연 열성적으로 투표장으로 나갈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3자 필승론까지 주장해 놓고 어떻게 수습해 나가는지 한번 지켜보겠다. 그러나 아직도 늦지 않았다. 다같이 힘을 합치면 이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