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불리하면 침묵…신현수 갈등, 대통령이 결자해지"

국민의힘은 20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사의 파동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답변을 촉구하며 비판을 이어갔다.

김예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날치기 인사안을 재가하며 법무부 장관의 전횡을 묵인한 대통령은 어제 민주당 지도부와의 간담회에서도 한마디 언급 없이 침묵만 지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민심을 가감 없이 전달할 적임자'라던 20년 지기 민정수석의 이별 통보에 조금의 부끄러움도 느끼지 못하시는가"라고 쏘아붙였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은 말로만 '소통과 포용'을 내세울 것이 아니라 내 편조차 떠나게 하는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에 대해 자성부터 해야 한다"며 "대통령은 불리하면 꺼내드는 비겁한 침묵을 끝내고 결자해지하라"고 촉구했다.

野 "불리하면 침묵…신현수 갈등, 대통령이 결자해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