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세금으로 나를 위로하나…코로나 벗어나면 재정 정상화해야"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국민위로지원금' 지급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세금으로 하는 매표행위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전날 대통령의 민주당 오찬간담회 발언을 옮겨적으며 "자기 돈이면 저렇게 쓸까.

내가 낸 세금으로 나를 위로한다니 이상하지 않은가"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대통령 개인 돈이라면 이렇게 흥청망청 쓸 수 있을까"라며 "이러니 선거를 앞둔 매표행위라는 얘기를 듣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유 전 의원은 "코로나에서 벗어나는 상황이 오면 무엇을 해야 하나.

지난 4년간 고삐 풀린 국가재정을 정상화해야 한다"며 "그런데 대통령은 그럴 생각이 조금도 없어 보인다"고 했다.

4차 재난지원금의 전국민 동시 지급 문제를 두고 여권과 갈등을 빚었던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향해선 "진중함도 무게감도 없고 적재적소와는 거리가 먼 대통령의 전국민위로금을 직을 걸고 막아낼 용의가 있는가"라고 물었다.

유승민 "위로지원금, 매표행위…자기 돈이면 저렇게 쓸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