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사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사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 19일 화상으로 진행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1년 연기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올 7~9월에 열겠다는 결의를 거듭 밝혔다.

스가 총리는 이날 총리 취임 후 참가한 첫 G7 정상회의에서 "인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이겨낸 증거로 올여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할 것"이며 이같이 말했다.

스가 총리는 이어 "도쿄올림픽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력해 그 어느 대회보다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로 만들 것"이라며 다른 G7 정상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와 관련, G7 정상들은 회의 후 공동 성명을 통해 "코로나19을 극복한 세계 결속의 증거로 도쿄올림픽을 올 여름 개최한다는 일본의 결의를 지지한다"며 도쿄 올림픽을 개최하고자 하는 일본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가 총리는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올림픽 개최에 대한) G7 정상 전원의 지지를 얻을 수 있었다"면서 "아주 마음이 든든하다"고 말했다. 회의 중 올림픽 개최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을 보인 정상은 없었냐는 질문엔 "전혀 없었다"고 했다.

스가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개발도상국 등을 위한 코로나19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에 일본 정부가 약 2200억원(2억 달러)를 출연하겠다고 전했다.

스가 총리는 이어 코로나19 백신의 공평한 보급 문제 등을 언급하고 G7이 결속해 코로나19 이후의 새로운 국제질서 구축을 이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중국을 두고선 "동·남중국해에서의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에 대해 우려 입장을 표명했다.

스가 총리는 "중국과의 관계에서 주장해야 할 것은 주장하면서 중국 측의 구체적인 행동을 요구해 나간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기본적인 외교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스가 총리는 또한 환경보호 대책이 경제를 제약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경제 구조를 변혁해 강한 성장동력을 창출할 것이라며 오는 2050년까지 일본에서 온실가스 실질 배출 제로화를 실현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그러면서 세계무역기구(WTO) 개혁을 통해 자유무역 체제를 추진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한편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는 전날 이사회를 열고 모리 요시로 전 회장의 후임으로 하시모토 담당상을 승인했다. 하시모토 담당상은 1984년부터 1996년까지 7번의 올림픽에 출전한 스피드 스케이팅과 사이클 국가대표 선수 출신이다.

앞서 2014년부터 도쿄올림픽 조직위를 이끌었던 모리 요시로 전 회장은 "여성이 많이 들어 있는 이사회는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여성 멸시 발언을 했다가 파문이 거세지자 지난 12일 사임했다.

논란 이후 조직위가 차기 회장 선정을 위해 설치한 후보자 검토위원회는 하시모토 담당상에게 회장 취임을 요청했고, 이에 하시모토 담당상은 수락 의사를 밝혔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