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순히 돈 문제 아니다…당사자 배제하고 정부끼리 합의 어려워"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한일 외교 현안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및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와 관련, "당사자 의견을 배제하고 정부끼리 합의하기는 어려움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이낙연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일부 참석자들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단순히 돈 문제만은 아니고 당사자가 인정해야 한다.

정부가 돈을 대신 갚아준다고 해결되면 진작 해결되지 않았겠느냐"면서 "당사자들이 그런 방식을 해결이라고 납득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원고들이 동의하지 않기에 일본의 진심 어린 사죄에 (문제해결이) 달린 상황"이라며 "당도 한일관계 정상화에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등을 위한 국제협력 문제와 관련해 "코로나도 자국 중심으로 각자도생하면서 극복하는 양상"이라며 "국제사회에 대한 연대와 협력의 가치를 강조해 나가고 우리나라의 방역도 잘 지켜야 한다.

지혜와 균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백신도 어려운 나라를 먼저 주는 것이 아니고 센 나라가 먼저 다 가져간다"며 "그게 현실이라는 것을 인정하되 가치 이야기를 계속하면서 자강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낙연 대표는 '정부 후반기라도 코로나 및 포스트 코로나 대응 등을 위해 적극적으로 일을 해야 한다'는 당 참석자의 발언에 "정권 재창출보다는 재신임이라는 자세로 가야 한다"며 "그런 게 오히려 더 겸손해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