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의견 접하며 생각 다듬고 있어…말ㆍ주장 얼마든 할 수 있지만, 실행 쉽지 않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자신의 대표 정책인 기본소득에 대한 연이은 비판론에 "한분 한분의 진지하고 소중한 의견을 접하며 많이 배우고 그에 따라 제 생각도 다듬어지고 있어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제 주장이 왜곡 없이 있는 그대로 논의되기를 바라지만, 제 의견을 논박 여지조차 없는 완전무결한 것으로 생각지도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정치에 대한 국민의 나쁜 인식을 바꾸는 두 가지 길 중 첫째는 '논쟁' 중심에서 '실행' 중심으로의 이동"이라며 "말이나 주장은 누구나 얼마든지 할 수 있지만, 실행은 쉽지 않다.

삶에 영향을 주는 구체적 실천을 통해 이것이 정치라는 것을 보여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둘째는 정파적 이익 경쟁을 넘어 국리민복을 위한 가치 경쟁, 비전 경쟁으로의 전환"이라며 "현재의 '기본소득' 논쟁은 이러한 좋은 경쟁의 한 사례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무엇보다 코로나 위기 극복 정책으로 기본소득 방식의 1차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통해 국민들께서 기본소득을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한 정책으로 체감하셨다고 생각한다"며 "기본소득은 어쩌면 그 자체보다 그 정책이 품고 있는 공정, 국민 우선, 질적으로 새로운 시대를 위한 사고와 정책의 질적 전환 등 비전과 방향이 더 중요할 수도 있다"고 했다.

최근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해 이낙연 대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경수 경남지사 등 유력 대선 주자들은 기본소득을 비판하며 이 지사에게 일제히 견제구를 날렸다.

앞서 이 지사는 정치 공방에 일일이 대응하기보다 정책 논쟁은 이어가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 지사는 "제가 이 훌륭한 정책경쟁에 참여할 수 있어 뿌듯하다"며 "기본소득 이외에도 여러 구상을 두려움 없이 제기하고 논쟁하며 또 배우겠다.

그 과정을 통해 우리가 모두 함께 성장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