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국방부 장관이 19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백신 유통 제2차 범정부 통합 모의훈련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 백신을 실은 트럭을 공군 수송기 C-130 탑재하는 과정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이 19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백신 유통 제2차 범정부 통합 모의훈련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 백신을 실은 트럭을 공군 수송기 C-130 탑재하는 과정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정부가 19일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일주일 앞두고 군 주도하에 범정부 백신 유통 2차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백신 생산 공장에서 물류센터를 거쳐 최종 접종기관까지 운송하는 과정을 미리 숙달하고 우발상황을 대비한다는 차원이다.

국방부는 이날 국내 공장에서 생산한 영국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물류센터로 옮긴 뒤, 물류센터에서 다시 전국 25개 보건소로 운송하는 순서로 모의 훈련을 진행했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군 주도하에 민·관·경 등 관계기관이 함께한 이날 훈련을 통해 백신 유통 수행절차를 마지막으로 점검했다.

경찰과 군사경찰은 경북 안동시 소재 공장에서 생산한 백신을 경기도 이천 물류센터까지 육로로 합동 호송했다. 백신은 수송지원본부와 군사경찰의 감독 아래 냉장 물류창고에 입고됐다. 이어 백신은 물류창고에서 소분돼 전국 25개 접종기관으로 불출됐다. 육군 특수전사령부와 경찰 요원들은 백신 이동경로를 따라 호송했다.

공군 수송기를 활용한 백신 운송 훈련도 진행됐다. 제주도 등 도서지역에 민간항공기를 이용한 백신 운송이 제한되는 상황에 대비한다는 차원이다. 군은 백신 수송차량을 공군 C-130 수송기에 그대로 실어 제주도로 보내는 방식으로 훈련을 진행했다. 이 차량들은 공수기로 제주도에 도착해 제주시보건소까지 백신을 운송했다. 활주로 시설이 없는 도서지역으로의 백신 수송훈련엔 HH-47 헬기가 투입됐다. 이천 물류센터에서 육군 특전사까지 백신을 옮긴 뒤 헬기가 이를 각 도서지역으로 옮겼다.

이날 훈련에는 질병관리청, 국방부 수송지원본부 및 육·해·공군, 경찰청, 백신 유통업체 SK바이오사이언스, 각 지역 책임부대 등이 참여했다. 수송지원본부는 “모의훈련은 실제 백신 유통 절차를 처음부터 끝까지 그대로 준수하며 실전적으로 시행됐다”며 “훈련 전 과정에 수송·경계·저장 등 분야별 민간전문가가 참여해 함께 백신 접종 유통절차를 최종 점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고 밝혔다.

현장 순시에 나선 서욱 국방부 장관은 “우리 군은 어떤 우발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신속·정확한 조치를 통해 백신의 안전한 수송과 보관을 보장해야 한다”며 “현장에서 수행하는 임무가 국민의 성공적인 백신 예방접종을 보장하는 초석이 된다는 걸 명심하고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