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공간대여협회, 파티룸 영업제한 폐지 촉구

전국공간대여협회는 19일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파티룸'의 시설 구분 재분류와 영업시간 제한 조치 폐지를 촉구했다.

협회는 "파티룸을 '다중집합시설'로 분류하고 있는데 예약제로 한 팀씩만 이용하는 공간인 만큼 '기타다중시설'로 재분류하는 것이 맞다"며 "확진자가 발생한 적이 없는데 중점관리시설로 지정된 것 역시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방마다 하루 수용 가능한 팀이 정해져 있는 만큼, 의미 없는 영업시간 제한은 폐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설 연휴가 끝난 직후인 15일부터 수도권의 거리두기를 2.5단계에서 2단계로, 비수도권은 2단계에서 1.5단계로 한 단계씩 낮췄다.

이에 따라 수도권 파티룸의 영업 제한 시간은 10시까지로 늘어났고, 비수도권은 제한이 사라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