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오른쪽)과 국민의당 안철수 예비후보가 18일 상암동 채널에이 사옥에서 열린 단일화를 위한 토론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오른쪽)과 국민의당 안철수 예비후보가 18일 상암동 채널에이 사옥에서 열린 단일화를 위한 토론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제3지대' 후보간 1차 토론이 끝난 후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 대한 엇갈린 평가가 나와 주목을 끈다.

맛 칼럼리스트 황교익 씨는 19일 "안철수와 금태섭의 토론을 보았다. 안철수의 눈동자가 심하게 흔들린다"면서 "입술 떠는 것이야 전에도 보았던 것이라 그러려니 하는데, 흔들리는 눈동자는 유독 심해 보인다"고 평가절하했다.

이어 "자신감의 부족으로 인한 불안감 때문이지 않을까 싶다"라며 "안철수는 이번 방송 출연으로 표를 많이 잃겠다"라고 주장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또한 "안철수의 동공이 자주 흔들렸다"고 같은 평가를 내놨다.

정청래 의원은 "TV 토론의 승부처는 카피와 이미지인데 한마디로 안철수의 완패다"라며 "안철수는 TV 토론하지 마라"고 직격했다.

반면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안철수, 금태섭 TV토론에서 안철수 후보가 말한 서울시는 말 잘하는 해설사보다 일 잘하는 해결사가 필요하다는 말은 기막힌 레토릭이었다"고 호평했다.

홍준표 의원은 "지난 대선 때 토론하는 것 보고 ‘안초딩’이라고 놀렸던 것 정중히 사과드린다"면서 "결단력도 돋보이고 압축된 언어 사용능력은 대단한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이철희 전 민주당 의원은 SBS 라디오 '이철희의 정치쇼'에서 "안철수 예비후보가 잘했다고 본다"면서 "과거의 대선 토론에 비하면 안정감이 있었다"고 전했다.

안철수 후보는 이날 문 정부에 대해 작정한 듯 비판의 말들을 쏟아냈다.

안철수 후보는 "문제인 정부에서는 부패하고 타락해야 출세할 수 있다는 말이 있다"면서 "5대 인사기준, 7대 인사기준 기억하느냐. 이정도 도덕적인 기준 갖추지 않으면 추천하지 않겠다고 국민에게 약속했다. 요즘 취임하는 장관들 보라. 기준에 못미치는 장관 너무나 많다. 국회 동의 얻지 않고 임명한 장관이 전임 정권의 몇배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무능하며 정직하기라도 해야한다는 말이 있다. 지금 전혀 그렇지 않다"라며 "앞으로는 착한척 하면서 실제로는 온갖 나쁜 짓하는게 이정부 핵심 인사들의 가장 큰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안철수 후보는 부동산 정책의 문제점에 대해 "이 정부 사람들은 경제활동을 제대로 하지 않은 사람들이라 그런지 경제를 쉽게 생각했다"면서 "다주택자 세금 폭탄 때리면 집값 떨어지겠다고 단순한 생각을 한게 문제의 시작이다. 공급도 무시하니 가수요가 폭발해 패닉바잉이 일어나 부동산 가격이 올라간건 당연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보유세 거래세 모두 올린 예가 별로 없는데 둘다 올렸다. 대출 규제도 문제다"라며 "집을 사야 하는 사람이 자기 돈만 가지고 살 수는 없는데 지불 가능한 능력있는 무주택자까지 대출규제를 한 것도 문제다"라고 말했다.

안철수-금태섭 후보는 한 차례 더 토론회를 거친 뒤 여론조사를 통해 3월 1일 승자를 가린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