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시보떡' 공무원에 부담·상처…불합리한 관행 없애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19일 공무원 사회의 '시보 떡' 돌리기 문화와 관련 불합리한 관행을 없애겠다고 밝혔다.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른바 '시보떡'이 조직 내 경직된 관행으로 자리 잡으면서 새내기 공무원분들에게 부담과 상처가 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시보는 공무원으로 정식 임용되기 전 거치는 과정으로, 시보 떡 돌리기는 보통 6개월의 시보 기간을 마친 초임 공무원이 동료들에게 감사의 의미로 떡을 돌리는 관행을 말한다.

전 장관은 "새로운 출발이 기쁨과 응원이 아닌 부담과 상처가 된다면 이는 과감히 개선해야 한다"며 "행안부는 앞으로 이와 같은 불합리한 관행은 타파하고, 합리적인 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젊은 공무원들의 목소리를 듣는 '정부혁신 어벤져스'와 소통을 강화하고, 각 기관의 조직문화 개선 활동과 성과를 공유하는 '혁신 현장 이어달리기'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각 기관이 조직문화 개선에 힘쓸 수 있도록 조직문화 진단·컨설팅과 같은 체계적인 노력도 병행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전 장관은 지난 1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시보 떡' 문제에 대해 '확인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가정 형편이 어려운 동료가 시보 떡을 돌렸는데 사무실 쓰레기통에서 이를 발견하고 밤새 울었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