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국민연금 조기가입 지원 관련 조례안도 통과

이재명 지사의 역점 정책인 지역화폐와 기본대출 업무를 총괄할 부서를 신설하는 내용의 경기도의 행정기구 조직 개편안이 도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경기도, 지역화폐·기본대출 전담부서 신설…도의회 상임위 통과

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는 19일 제350회 임시회 3차 회의를 열어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에는 철도항만물류국·공정국·보건건강국·도시정책관 등 4개 국을 한시 직제에서 상시 기구로 전환하고, 본청과 직속기관에 지역금융과, 공간전략과, 소방 인사담당관, 국민안전체험추진단, 보건환경연구원 미세먼지부 등 5개 과를 신설하는 내용이 담겼다.

2009년 한시 조직인 철도국으로 출범한 철도항만물류국은 인구 증가와 도시 개발로 2019년 7월 농정해양국에서 담당하던 항만물류 업무를 통합해 지금의 형태로 확대 개편됐다.

경제실 산하에 신설될 지역금융과는 코로나19 사태로 늘어난 중소기업·소상공업 금융지원 업무와 지역화폐 업무는 물론 기본대출(장기저리대출) 추진을 총괄한다.

그동안 지역금융 지원과 지역화폐 등 업무는 경제실 특화기업지원과, 소상공인과 등에서 나눠 맡아왔다.

이번 조직개편안이 다음 주 본회의 심의를 통과하면 도 조직은 현재 25실국 6담당관 내 145과 체제에서 148과 체제로 바뀐다.

총 정원은 1만4천779명에서 1만5천530명으로 751명(일반 126명·소방 625명) 늘어난다.

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도 이날 도내 청년에게 국민연금 조기 가입을 장려하고 교육을 지원하는 '생애 최초 청년 국민연금 지원 조례'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도는 올해 73억원을 들여 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웹 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고, 청년 20만명을 대상으로 조기 가입 교육을 한 뒤 교육 이수자에게 3만원 상당의 도서상품권을 인센티브 형태로 지급할 계획이다.

두 조례안은 오는 23일 본회의에서 최종 처리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