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조급해 보인다…오버 하고 있어"
조은희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6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을 바꾸는힘 제1차 맞수토론'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조은희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6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을 바꾸는힘 제1차 맞수토론'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조은희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사진)는 19일 "방송인 김어준 씨도 자신을 향한 비판에 괜찮다고 하는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독재 운운하며 오버하고 있다"며 각을 세웠다.

조은희 예비후보는 이날 KBS 1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김어준 씨를 향한 비판은 방송의) 균형을 잡자는 이야기를 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은희 "박영선, 조급해 보인다…오버하고 있어"
조은희 예비후보는 "참 그분(박영선 예비후보는) 지금 조급하다. 옛날에는 친문이 아니고 비노무현이었다"며 "그런데 지금 후보가 되려니 친문들의 마음이 돌아설까 봐 아부하는 거냐. 왜 이렇게 오버하는가"라고 전했다.

아울러 교통방송(TBS)을 '시민의 나팔수'로 만들겠다는 공약이 '외부 압력'이란 지적에 대해서는 "사실이 왜곡됐다. TBS가 정치 프로그램을 계속하게 되면 균형추를 잡아야 한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같은 비판이) 프레임 씌우기라고 생각한다"며 "제가 공정하게 하자고 한 것뿐인데, 김어준씨보고 나가라고 한 것도 아니고, 그런데 그걸 프레임 씌워 독재 정권 운운하는 그 발상이 정말 촌스럽다"고 받아쳤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지난 1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우상호 경선후보와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지난 1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우상호 경선후보와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시장이 방송 좌지우지? 독재정권 발상"
조은희 예비후보는 앞선 15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TBS는 문재인 정권의 나팔수"라고 비판한 바 있다.

김어준 씨가 "그러면 저는 뉴스공장 관둬야 하는 겁니까"라고 묻자 조은희 예비후보는 "그럴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대신 진중권, 서민, 서정욱 변호사 코너를 만들면 된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박영선 예비후보는 이튿날(16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TBS는 이미 허가가 된 지상파 라디오 방송이다. 시장이 좌지우지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면서 "한 방송을 시장이 좌지우지할 수 있다는 발상 자체가 과거 독재정권 시절에나 있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