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긴밀한 협력·조율 강조"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후 첫 한미일 3자 회의가 열렸다. 사진=REUTERS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후 첫 한미일 3자 회의가 열렸다. 사진=REUTERS

한국과 미국, 일본 등 3국이 19일 외교 당국자 회의를 열고 북핵과 북한 문제를 논의했다.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후 첫 한미일 3자 회의다.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전 성 김 미국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대행,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북핵·북한 문제 관련 한미일 3자 화상 협의를 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외교부는 "한미일은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3국이 긴밀히 협력·공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관한 3자 협력의 유용성을 평가한 뒤 적절한 시점에 후속 협의를 개최하는데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미 국무부도 3자 화상협의 사실을 전하며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의 동맹 관계, 특히 동북아의 핵심 동맹인 일본, 한국과 관계 강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노력의 일환으로, 또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가 진행 중이라는 배경에서 3국의 대표가 북한 관련 공동의 과제에 관한 의견을 교환하기 위해 첫 3자 모임을 개최했다"고 설명했다.

국무부는 참석자들이 한반도의 비핵화, 평화와 안정의 유지를 위한 지속적 전념의 의사를 표시했으며, 미국의 계속되는 대북정책 검토에 관해 논의하고 긴밀한 협력과 조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