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연임을 앞둔 최정우 포스코 회장을 연일 비판하고 있다. 정치권의 사기업 경영인 흔들기라는 지적이 나온다.

박홍배 민주당 최고위원은 19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15일 이낙연 당대표께서 포스코의 반복적 산재사고와 경영진의 무책임한 태도를 규탄하며 확실한 산업안전 조치를 촉구한 바 있다"며 "이튿날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현장을 방문해 사과를 하며 잠시 뉘우치는 듯 보였으나 바로 다음날 '요추의 염좌 및 긴장'이라는 진단서 한 장을 내밀며 22일 예정된 국회 환노위 산재청문회에 출석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산재로 사망한 고인들과 지금도 산재에 노출된 채 일하고 있는 포스코 노동자들, 나아가 대한민국 국민 모두를 기만하는 후안무치하고 파렴치한 행위"라고 날을 세웠다.

박 최고위원은 "5년간 42명의 노동자가 죽어나가는 것을 보고도 일말의 책임감을 느끼지 못하는 포스코 최정우 회장과 같은 경영자들에게는 징역 1년 이상 또는 10억 원 이하의 벌금, 그리고 그마저도 안전담당이사에게 책임을 떠넘기며 빠져나갈 수 있는 현행 중대재해법으로는 부족하다"며 "우리 당은 중대재해법을 보다 실효성 있는 법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살인기업 포스코에 대해서는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노동자의 죽음을 막을 수 있도록 고용노동부와 최대주주인 국민연금의 기금운용위원회 위원장인 보건복지부 장관의 적극적인 조치와 주주권 행사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앞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지난 15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세계적 철강기업 포스코에서 산재 사고가 반복되는데도 안전조치를 취하기는커녕 무책임한 태도가 계속되는 데 대해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국민연금이 포스코가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스튜어드십 코드를 제대로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날인 16일 최 회장은 포항제철소 원료부두 사고 현장을 방문해 사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며 유족과 국민에게 사과했다. 포스코는 다음달 12일 주주총회에서 최 회장의 연임 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여권의 압박에 따라 포스코 최대주주인 국민연금이 반대표를 행사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을 전망이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9월 기준으로 포스코 지분 11.43%를 보유하고 있다.

여권과 최 회장 간의 악연은 최 회장 내정 당시부터 시작됐다. 홍영표 민주당 의원은 원내대표 시절인 2018년 당시 포스코켐텍 사장이었던 최 회장이 포스코 회장으로 내정되자 "권오준 회장이 자신의 문제를 덮어줄 사람을 고른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혜선 당시 정의당 의원은 "최 후보는 포스코의 비리와 적폐에 대해 책임져야 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해 왔다"며 "회장에 선임된다고 해도 수사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