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금처럼 안정적인 당정청 모습 없었다"
당정 이견에는 "처음부터 생각 같을 수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이낙연 대표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이낙연 대표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4차 재난지원금에 대해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원돼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9일 청와대에서 이낙연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함께한 간담회에서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깊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을 놓고 당정 간 이견이 노출된 데 대해서는 "처음부터 당과 생각이 똑같을 수 없다"면서도 "사각지대가 최소화되는 재해 지원책이 되도록 정부도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했다.

이어 "당에서도 재정적 여건을 감안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정부와 당이 지혜를 모아보겠다"며 "코로나가 진정되면 국민 위로와 소비 진작을 위한 지원도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지원책 마련, 한국판 뉴딜 추진 등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의 역할을 높게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처럼 우리 당이 대표와 지도부를 중심으로 잘 단합하고 당정청이 활발한 논의로 한마음을 만들어가는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준 때가 없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며 "역대 가장 좋은 성과를 낸 당정청이라고 자부해도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중심이 돼 당을 아주 잘 이끌어주신 데 정말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이 대표가 최근 신복지체제 비전을 제시하고 상생연대 3법을 주도해 나가는 것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호평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