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램지어에 무대응' 여가부 장관에 "부적절·무책임"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의 위안부 왜곡에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반응한 데 대해 "주무장관으로서 너무나 안일한 인식"이라고 비판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램지어 교수의 무도한 주장과 국제사회의 들끓는 비판 여론에 비하면, (정 장관 발언은) 대단히 부적절하고 무책임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국제사회가 보편적 인권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무도한 왜곡 날조 주장은 바로잡혀야 한다"며 "여성가족부와 외교부 등 정부는 적극적이고 근본적인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