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레임덕 심화…신현수 소동, 대통령이 직접 설명해야"

국민의힘은 19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사의 파동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설명을 촉구하며 공세의 수위를 한층 높였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당 회의에서 "신 수석의 사표 소동이 청와대를 부끄럽게 하고 있다"며 "더 부끄러운 것은 참모들이 대통령은 거론하지 말아달라고 주문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재가하는 검찰 인사를 거론하지 말아달라고 요구하는 자체가 국민 무시고 오만불손의 소치"라며 "지금이라도 문 대통령은 왜 검찰 인사가 그렇게 됐고, 신 수석이 거듭된 사의를 굽히지 않는지 직접 설명하고 이해를 구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고 권력의 핵심인 민정수석 관련 파동이 연이어 나고 있다"며 "임기 말 레임덕이 심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조국, 김조원 전 민정수석을 가리켜 "자녀 입시 비리와 사모펀드 의혹으로 국민의 분노를 산 민정수석, 부동산으로 돈 벌겠다고 그만둔 민정수석"이라면서 "모든 민정수석이 다 문제였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野 "레임덕 심화…신현수 소동, 대통령이 직접 설명해야"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신 수석의 사의 표명에 '마음이 아프다'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발언에 대해 "국민을 우롱하는 검찰 인사를 단행해놓고, 여기에 반대하는 인사를 투명인간 취급한 분이 할 수 있는 말은 아닐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국민의당 홍경희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신 수석의 사의는 문재인 정권 레임덕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또다시 합죽이가 된 채 묵과한다면 그것은 레임덕의 자기 고백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무소속 금태섭 후보는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촉구하면서 "대통령입니까.

임금님입니까.

대통령 책임 얘기만 나오면 화를 내던 박근혜 청와대와 뭐가 다릅니까"라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