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국민생활기준 2030' 특위 구성…"신복지제도 설계"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이낙연 대표의 신복지제도 구상을 구체적으로 설계하기 위한 '국민생활기준 2030 범국민특위'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위원장은 홍익표 정책위의장과 김연명 중앙대 교수가 공동으로 맡는다.

당과 학계, 시민사회 전문가들이 참여해 보편적 사회보호제도 구축 방안을 논의한다.

이낙연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신복지제도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복지제도의 대전환을 이룰 비전"이라며 "문재인 정부 들어 민주당이 내놓은 최고의 국가 비전"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특위에서 국민생활기준 2030의 구체적 내용과 단계적 실현 로드맵을 수립하고, 사회적 협의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저는 만 5세 의무교육을 이미 제안했는데, 다른 제안을 잇달아 내놓을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주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