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 "지금은 과거 발상을 뛰어넘는 비상한 대응이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간 간담회에 앞서 열린 최고위에서 "방역과 민생경제 회복이 당면 현안이기 때문에 이 문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재난지원금 편성 원칙을 "첫째 사각지대를 최소화해서 폭넓게 지원하고 둘째는 피해 회복에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두텁게 지원하며 셋째로는 추경 처리와 집행이 신속히 이루어지는 것"이라고 제시하면서 문 대통령과의 간담회에서 이를 건의하겠다고 했다.

이어 "며칠 안에 윤곽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면서 "당정 협의에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야당은 이번 재난지원금 지급을 선거용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그렇다면 선거가 가까워지면 국민의 고통을 외면해야 옳다는 것인가"라면서 "그것이야말로 선거용이 아닌지 야당에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이낙연 "재난지원금 며칠 내 윤곽…비상한 대응 필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