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군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설립 운영

강원 평창군은 사회적경제 기업 육성을 위해 평창읍 종부리 군 사회복지센터에 지원센터를 개소하고 운영에 들어갔다고 19일 밝혔다.

평창군은 2018년 12월 '평창군 사회적경제 육성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이어 올해 총사업비 1억1천400만원을 들여 사회적경제 기업과 중앙부처 또는 평창군과 가교 구실을 할 중간 지원 조직인 '평창군 사회적경제지원센터'를 설립했다.

지원센터는 신규 기업 육성 및 모델 발굴, 교육계획 수립·시행, 기업 간 네트워크 활성화, 판로 개척 및 홍보 마케팅 업무 등을 추진한다.

평창군에는 마을기업 16곳, 사회적기업 12곳, 협동조합 28곳, 자활기업 1곳 등 총 57개 사회적경제 기업이 활동하고 있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안정적인 지역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한 기반이 마련된 만큼 향후 사회적경제지원센터를 중심으로 민·관의 원활한 소통과 협력을 통해 사회적경제 기업 육성 및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