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도심 밖으로" 정의 "性소수자 상처"…퀴어축제 여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19일 "퀴어 축제 장소는 도심 밖으로 옮기는 것이 적절하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금태섭 예비후보와의 전날 TV 토론의 퀴어 축제 관련 발언에 대해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먼저 "저 역시 소수자 차별에 누구보다 반대하고 이들을 배제하거나 거부할 권리는 누구한테도 없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광화문 퀴어 퍼레이드를 보면 신체 노출이나 성적 표현 수위가 높은 경우가 있었다"며 "성적 수위가 높은 축제가 도심에서 열리면 아동이나 청소년이 무방비하게 노출되는 걸 걱정하는 시민들 의견도 있다.

그래서 미국 사례를 들어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후보는 전날 '퀴어 퍼레이드에 참여할 의향이 있느냐'는 금 후보의 질문에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예를 들며 "그곳은 시내 중심에서 조금 떨어진 남부 지역에서 (축제가) 열린다"며 "그런 것들을 거부할 수 있는 권리도 존중받아야 한다"고 말했었다.

이와 관련, 정의당은 논평을 내고 "성소수자를 동등한 시민으로 보지 않는 안철수 후보의 인권감수성이 개탄스럽다"며 "성소수자 시민에 대한 혐오와 분열을 조장하고, 서울시민들의 기본적 권리를 마치 선택인 것처럼 발언한 것에 대해 각성하고 상처입은 성소수자들에게 사과하라"고 질타했다.

정의당은 "대한민국에서 퀴어문화축제가 왜 도심에서 열려야하는지 알지못하는 절망적 발언"이라며 "퀴어문화축제가 축제의 고유역할을 넘어 운동성을 지니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