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노동자 집단감염에 노동·법무부 질책…"뼈아픈 대목"
정총리 "코로나 확산세 엄중…서둘러 통제 못하면 최악 상황"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해 "정부는 현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해 기민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전문가들은 서둘러 확산세를 통제하지 못하면 최악의 상황이 올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설 연휴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며 "대형병원을 비롯해 노동자들이 밀집한 생산 현장, 가족모임 등 일상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계속돼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경기 남양주의 한 공장에서 100명이 넘는 외국인 노동자가 집단감염된 것을 두고 "정부로서 뼈아픈 대목"이라며 고용노동부와 법무부를 질타했다.

정 총리는 "이미 보름 전 외국인 노동자가 밀집한 일터와 지역을 미리 점검해 선제검사 등에 나서라고 당부했고 소관부처가 방역 관리 강화방안을 마련했지만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그럴듯한 대책보다 빈틈없는 실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