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평동 준공업지역 개발 사업자 공모에 1개 컨소시엄 신청

광주 광산구 평동 준공업 지역 개발 사업자 공모에 1개 컨소시엄이 신청했다.

19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날까지 마감한 사업자 공모에 8개 업체로 결성된 1개 컨소시엄이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시는 다음 달 3일 평가위원회를 열어 사업계획서가 공모 기준에 부합하는지 등을 확인하고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할 예정이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되면 협상을 거쳐 사업 협약을 맺을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 12월 아파트 위주 개발 방지, 친환경 정주 요건 조성 등 친환경 개발 방향을 명시한 공모 지침을 마련하고 공고를 냈다.

시는 1998년 준공업 지역 지정 후 개발 요구가 지속된 평동 준공업 지역 일대를 친환경 자동차, 에너지, 문화콘텐츠 등 미래 전략 산업 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당초 17개 업체가 의향을 보였으며, 이 중 일부가 컨소시엄을 만들어 신청했다"며 "사업자로 선정되면 법인 설립 등 절차를 거쳐 내년에는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