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우리의 전통 의복 한복을 중국의 문화라고 억지를 부린 전자제품 기업 샤오미(XIAOMI)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19일 밝혔다.

샤오미는 최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스마트폰 배경 화면 스토어에 한복을 입은 남녀의 이미지를 올리면서 '중국 문화'(China Culture)라는 제목을 달고, 설명에는 '추석 전통 한복'(chuseok traditional hanbok)이라고 적었다.

이에 국내 누리꾼들이 항의에 나선 결과, 샤오미는 '중국 문화'에서 '중국'만 삭제한 바 있다.

서 교수는 "이는 한복을 한국 문화로 인정하지 않는 꼼수"라며 "한복을 '한국 문화'(Korea Culture)로 정확히 수정하라"고 촉구했다.

항의 메일에는 왜 한복이 한국의 전통 의상인 지를 알려주는 역사적인 자료들을 동봉했다.

서 교수는 한복을 다국어로 알리는 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배포할 계획이다.

서경덕 교수 '한복은 中 문화' 억지 부린 샤오미에 항의 메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