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 18명 '3D 프린팅 산업진흥 및 육성 종합계획' 지원·자문 첫 회의
울산시 '3D프린팅 산업 발전위원회' 출범

울산시는 19일 '3D(3차원) 프린팅 산업 발전위원회' 1차 회의를 개최한다.

시에 따르면 이날 회의는 발전위원회 위원 위촉장 수여, 울산 3D 프린팅 산업 발전 계획, 현대자동차와 라오닉스 등 기업체의 3D 프린팅 적용 현황 보고, 자유 토론 등으로 진행된다.

발전위원회는 조원경 경제부시장을 위원장으로, 대학 교수와 관계기관장, 기업 대표 등 18명으로 구성됐다.

임기는 위촉일로부터 3년간이며, 주요 역할은 3D 프린팅 산업 종합 계획 자문 및 지원이다.

앞서 시는 2022년까지 3D 프린팅 국내 시장 규모를 1조원까지 높이겠다는 정부 정책에 따라 관련 조례를 만들고, 3D 프린팅 산업 진흥 및 육성 종합 계획을 수립했다.

이 계획은 '제조 혁신을 주도하는 3D 프린팅 산업 중심 도시 울산'을 비전으로, 2023년까지 혁신 기관 구축 8개 센터, 핵심 기술 확보 및 상용화 100건, 전문 기업 육성 50개 사, 일자리 창출 700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3D 프린팅 혁신 성장 기반 구축 등 3대 추진 전략과 3D 프린팅 기반 구축 및 협업 체제 강화 등 9개 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