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사진=연합뉴스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 매춘부'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직접적인 대응을 하지 않아 '무대응'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여가부와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정 장관은 램지어 교수 논문으로 인한 파문이 확산하기 시작하던 때 논문 내용을 영어 원문으로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램지어 교수는 논문에서 위안부 피해자를 '공인된 매춘부'로 규정하며 '여성이 자발적으로 매춘부에 응모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15일 여가부는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명예훼손 사례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재발하지 않기를 바란다"는 취지의 입장을 내놓은 바 있지만, 정 장관은 "논문 자체에 대응한 것이라기보다는 (이용수 할머니의 활동을) 방해하는 그런 활동에 대해서 대응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해당 입장이 램지어 교수의 논문 내용을 비판한 것은 아니라는 의미다.

지난 18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서 '램지어 교수 논문에 어떻게 대처하겠냐'는 질의가 나오자 "이 논문이 정부가 대응할 정도의 가치가 있는 논문인지 (잘 모르겠다)"라고 답해 논란이 커지기도 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정 장관이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훼손을 유발하는 논문에 침묵하는 것이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적절하지 못하다는 반응이 나온다.

양 의원 측은 "하버드대학이라는 권위 있는 기관에서 나온 논문"이라며 "국내외에서 크게 공론화가 된 사안인데 마치 일상적으로 늘 있는 사안처럼 치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정 장관의 태도를 비판했다.

이어 "(이 같은 일에 대한 정부의) 대처가 추후에 같은 일이 일어났을 때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에 대한 방향을 정하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