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는 선천적으로 보수적…세상 빨리 안 바뀌는 것, 운명"
유시민 "총풍·북풍시 뇌 공포영역 활성화…보수가 유리"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9일 "선거때 총풍 사건, 북풍사건, 이런 공포를 담당하는 뇌 영역을 활성화하는 사건을 만들어내면 보수가 유리한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한나 크리츨로우의 '운명의 과학' 도서 비평을 주제로 방송된 유튜브 '알릴레오'에서 "나치는 의사당에 불을 질러놓고 테러리스트가 한 것처럼 꾸며 어마어마하게 불안을 조성한 다음에 선거로 집권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베블런이 쓴 '유한계급론'을 보면 살아가기 너무 힘든 사람들은 생존에 모든 에너지를 다 써야 해서 신념체계를 바꾸는 데 필요한 에너지를 조달 못해 보수적으로 된다"면서 "마르크스주의에서는 프롤레타리아 무산계급이 혁명의 원천이라고 얘기했는데 베블런은 반대"라고도 했다.

유 이사장은 "뇌는 선천적으로 보수적"이라며 "세상이 빨리빨리 안 바뀌는 게 꼭 우리 잘못은 아니다.

우리 종족이 그렇게 타고나서다.

운명"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