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4·7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국가정보원 불법 사찰' 논란을 둘러싼 여야의 공방이 뜨겁다. 여당이 띄운 '이명박 정부 국정원 사찰' 문제에, 야당은 '김대중·노무현 정부 국정원 사찰'로 맞불을 놨다.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지난 16일 '국가정보기관의 사찰성 정보 공개 촉구 및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

결의안은 사찰 피해자에 대한 국정원 사찰 정보를 공개·폐기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세우는 내용이 핵심이다. 이와 관련 여당은 과거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폭넓은 불법사찰을 진행했다며 파상공세를 시작했다.

이낙연 대표는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반드시 진상을 밝혀야겠다. 오래전 일이라고 하더라도 결코 덮어놓고 갈 수 없는 중대범죄"라고 했고,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도 "민주당은 국회 정보위원회 의결을 통한 불법사찰 자료 열람 등 국회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상을 반드시 밝혀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민식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김대중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불법도청 내용을 공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민식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김대중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불법도청 내용을 공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대해 야당은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에도 국정원 불법사찰이 자행됐다"며 역공에 나섰다.

박민식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는 지난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대중 정부 때 역대 국가정보원 사상 가장 조직적으로 불법도청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지난 17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노무현 정부에도 (국정원) 사찰이 있었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노무현 정부 때는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민정수석이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당시 민정수석실에서 이런 걸 하지 말라고 한 지시가 있었는지 확인이 필요하다"면서 "대통령이 답변해야 할 의무가 생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