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명은 확진된 직원 가족…외국인 직원 2명 소재 파악 중
남양주 플라스틱공장 관련 8명 추가 확진…누적 123명(종합)

경기 남양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 발생한 진관산업단지 내 플라스틱 제조공장과 관련해 18일 8명이 추가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추가 확진자 중 4명은 해당 공장 외국인 근로자, 3명은 직원 가족이며, 나머지 1명은 다른 공장 직원이다.

이들 중 6명은 플라스틱 공장 전수 검사나 개별검사로 확진됐으며, 2명은 해당 공장이 있는 진관산업단지 전체로 확대한 검사에서 양성 판정됐다.

이로써 남양주 플라스틱 공장 관련 누적 확진자 수는 123명으로 늘었다.

플라스틱 공장 직원 119명(외국인 110명), 가족 3명, 다른 공장 직원 1명 등이다.

방역 당국은 지난 17일 진관산업단지 내 플라스틱 공장 직원 115명이 무더기로 확진되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 59개 입주 업체 직원들을 전수 검사했다.

이 중 954명이 먼저 검사받아 2명이 양성, 951명이 음성, 1명이 미결정 판정됐다.

미결정은 양성과 음성 판정 기준값 사이에 위치해 결과 판정이 어려운 상태이며 수일 내 재검사한다.

방역 당국은 이날 나머지 218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이 플라스틱 공장에서는 지난 13일 캄보디아 출신 근로자 1명이 서울 용산구에서 확진된 데 이어 17일 이후 12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받았다.

이 공장 확진자 중 110명은 17개국에서 온 외국인 근로자들이며, 공장 3층에 있는 1∼5인실 기숙사에서 합숙 생활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방역 당국은 이 공장 외국인 근로자 2명이 설 연휴 이후 복귀하지 않아 소재 파악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