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필 큰 선거 앞두고…박형준 흠집내기 작태"
野 "DJ정부, 가장 조직적 불법도청…박지원, 與하수인인가"

국민의힘은 18일 이명박(MB)·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의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 여권이 4월 재보궐선거에 개입하기 위한 '공작 정치'를 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특히 박지원 국정원장이 특정 언론에 고의로 정보를 흘려 국내 정치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박민식 부산시장 경선 후보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대중(DJ) 정부 때 역대 국정원 사상 가장 조직적으로 불법 도청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2004년 불법 도청을 방관한 혐의로 DJ정부의 임동원·신건 전 국정원장을 구속기소한 주임 검사였다.

박 후보는 "당시 국정원은 수십억원을 들여 감청장비를 활용해 여야 정치인, 기업인, 언론인 등 약 1천800명의 통화를 무차별 도청했다"면서 "박지원 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의 하수인인가"라고 쏘아붙였다.

오세훈 서울시장 경선 후보는 KBS라디오에서 "왜 이런 논란이 꼭 큰 선거를 앞두고 나오는지 모르겠다"며 "(사찰문건을) 보고 받았다는 명단에 하필 부산에서 가장 유력한 박형준 후보 이름이 들어가 있어서 더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박수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선거가 다가오고 이길 방법이 없으니 선거에 개입하겠다는 박지원 부류의 구태가 아닐 수 없다"며 "1위를 달리고 있는 박 후보에게 흠집을 내겠다는 의도가 뻔히 보이는 작태"라고 비판했다.

野 "DJ정부, 가장 조직적 불법도청…박지원, 與하수인인가"

MB계 인사들도 관련 의혹을 일축하면서 사찰문건을 보고받았다고 지목된 박형준 당시 정무수석을 두둔했다.

이재오 상임고문은 CBS 라디오에서 "국정원의 IO(국내 부문 정보관)는 각 부처에 출입해 정보보고를 하는 게 업무"라며 "그걸 불법사찰이라고 얘기하는 것은 정치공작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했다.

정태근 전 의원은 YTN 라디오에 출연해 "여권 유권자들을 결집해 적폐의 후손들에 대해 심판해야 한다는 목적으로 사용한다고 본다"며 "국정원에서 (특정 방송에) 그 내용을 흘리지 않았으면 보도했을 리 없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