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18일 이명박(MB)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을 놓고 '선거용 공작정치'라고 주장하는 야당에 대해 "본질을 흐리지 말라"며 반박했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야당이 노무현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근거 없는 경고까지 하고 있다며 "물타기를 중단하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국민의힘이 'MB 국정원의 불법 사찰은 없었다'라고 부정한다 해서 넘어갈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그러기엔 이미 증거가 차고 넘친다"며 "더 이상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지 말라"고 덧붙였다.

與 "MB 불법사찰, 물타기 말라…DJ·盧 언급 궤변"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자기 잘못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이제 새롭게 출발하자면 될 일인데, '똥물을 혼자 맞을 수는 없다'는 심보인지 김대중-노무현 정부 운운하며 본질을 흐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김승환 교육감이 공개한 문건을 보면 청와대가 국정원에 정치인 불법사찰을 지시한 날짜가 나온다.

국정원이 여야 국회의원을 불법사찰하기 시작한 것은 이날부터라고 보는 것이 상식적이지 않나"라며 "그 시절 싸 놓은 똥을 얘기하고 있는데, 먼저 그 길을 지나간 이들더러 답을 하라니 궤변이라 할 밖에"라고 꼬집었다.

지난 2010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불법사찰을 폭로했던 이석현 전 의원도 라디오에 출연해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때는 조직적인 사찰이 없었다"며 "MB 때는 매주 월요일에 국정원장이 대통령에게 단독 대면 보고를 하면서 사찰 보고도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