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5·18 민주화운동 당시 가두방송으로 참여를 독려했던 전옥주(본명 전춘심)씨의 별세에 "그 빚을 언제나 잊지 않겠다"고 애도했다.

이 지사는 전날 밤 시흥시 시화병원 장례장식장에 마련된 전씨 빈소를 조문한 뒤 이날 페이스북에 "전 선생님을 비롯한 수많은 민주영령들의 목숨을 건 숭고한 희생으로 뭣 모르던 소년공이 다시 태어날 수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속절없이 시간은 흐르고 세상을 송두리째 바꾸어놓았던 역사의 주역들이 우리 곁을 떠난다"며 "비통한 마음 다잡고 그 정신을 소중히 기억하는 것은 남은 저희의 몫"이라고 했다.

이재명, '5·18 가두방송' 전옥주씨 조문 "그 빚 잊지 않을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