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신현수 파동 부채질…"패싱당한 최측근의 반란"

국민의힘은 18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표명으로 표면화한 정권 내부의 갈등을 집중적으로 부각하고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신 수석의 사의 표명을 두고 "대통령 최측근 핵심의 반란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정과 인사를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

비정상이 너무나 빈발하니 임명된 지 한 달밖에 되지 않은 민정수석이 반기를 드는 것"이라며 "26일 국회 운영위에 민정수석을 출석시켜 무엇이 문제인지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안에 신 수석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데 대해 "신 수석을 사실상 허수아비로 만들어 놓고 사의를 만류하는 언론플레이"라며 "청와대의 저의가 빤히 보인다"고 했다.

野, 신현수 파동 부채질…"패싱당한 최측근의 반란"

이 의장은 "검찰이 월성 1호기 조기 폐쇄를 주도한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자마자, 검찰 출신 민정수석을 '패싱' 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닐 것"이라고 의구심을 드러냈다.

성일종 비대위원도 "'투명 인간이 된 것 같다', '내 역할이 없다'고 토로하는 신 수석의 한숨은 청와대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것이 아니라 인치에 의해, 이너서클에 의해 작동하고 있다는 말일 것"이라고 했다.

김근식 전략실장은 페이스북에서 신 수석과 의견 조율을 마치지 않고 박 장관이 검찰 인사안에 대해 문 대통령의 재가를 받았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를 인용하며 "박 장관은 간신이 맞고 문 대통령은 무능한 게 맞다"고 했다.

그는 "수석과 장관의 의견 차이를 수수방관한 경우나, 패싱 당한 수석이 납득 못하고 사표 쓴 경우나 문 대통령의 무능은 그대로"라며 "간신이 설치면 군주는 무능해지고, 군주가 무능하면 간신이 판친다"고 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