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고열' 이용구 불출석에 파행…野 "출석회피"

국회 법사위가 18일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불출석 문제로 파행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이날 회의를 시작하면서 "이 차관이 고열이라 혹시 국회에 오더라도 회의장에 들어올 수 없는 사정이라고 해서 불참을 허용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야당 의원들은 이 차관이 의도적으로 출석을 회피한 것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제가 확인한 바로는 (코로나 관련은) 아닌 것 같다"며 "본인의 현안이 걸려 있으니 의도적으로 (출석을) 피한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도 "열이 나서 국회에 못 올 정도라면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이 코로나 검사"라며 "그렇지 않다면 국회 출석을 피하려고 거짓말한 것밖에 되지 않는다"고 추궁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병가를 하루 냈고 법무부에는 현재 출근하지 못한 상태로 안다"며 "코로나 관련인지, 열과 관련돼 있는지는 제가 알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윤 위원장은 "위원회에서 파악한 바로는 이 차관이 곧 코로나 검사를 받으러 갈 모양"이라며 오전 회의를 중단했다.

이를 두고도 김도읍 의원은 "코로나 때문에 전 국민이 고통받는데 차관이 발열이라며 그제야 검사를 받으러 가는 것이 말이 되느냐"며 "법무부 기강이 왜 그러냐"고 문제를 제기했다.

국민의힘은 윤 위원장이 전날 김명수 대법원장 출석 요구 안건과 관련해 의사진행 발언을 충분히 보장하지 않았다며 이틀째 불만을 터뜨렸다.

김도읍 의원은 "위원장께서 야당의원들의 발언기회를 정상적으로 하겠다는 말씀을 해 주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 위원장은 약 15분간 정회하고 여야 간사와 회의를 거친 뒤 "여야 간에 견해가 다른 사안에 여유를 충분히 발휘하지 못한 면이 있어 위원장으로서 유감의 뜻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