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코로나 확산하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불가피"

더불어민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 추세와 관련해 "확산한다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가 불가피하다"며 국민의 방역 협조를 당부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18일 정책조정회의에서 "다음 주부터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국내에서 개발된 항체 치료제가 어제부터 의료기관에 공개되는 등 터널을 벗어날 희망이 보이지만, 최근 신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생활방역, 자율방역 등으로 코로나19 재확산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며 "설 연휴와 백신 접종 등으로 그동안 잘 지켜온 경각심이 흐트러진 것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지자체는 방역 사각지대가 없도록 취약지대를 다시 한번 철저히 점검·관리해달라"며 "방역수칙 위반 행위에도 단호히 대처해 달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