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서 현안조정회의…"아이오닉5, 혁신 주인공 되길"
정총리 "친환경차 대중화 시대 원년…퍼스트무버 돼야"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올해를 친환경차의 대중화 시대를 여는 원년으로 정하고, 우리 기업이 세계시장에서 '퍼스트무버'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도록 수요와 공급 기반 혁신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경기도 화성의 현대차 남양기술연구소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친환경차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한 본격적인 경쟁은 이제부터 시작"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가 외부에서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회의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김종현 LG에너지 솔루션 대표이사 등도 자리했다.

정 총리는 "올해부터 공공 부문에 전기차·수소차 의무 구매 목표제를 신설하는 등 정부의 마중물 역할을 강화하겠다"며 "렌트, 운수 등 기업이 친환경차를 구매할 때 보조금을 우선 배정하는 등 민간 부문서도 대규모 수요를 만들어내겠다"고 했다.

또한 "친환경차가 성능과 가격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전용플랫폼 연구개발, 부품 국산화, 배터리·연료전지 리스 등에 대한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정 총리는 오후에 시승할 예정인 현대차의 전기차 '아이오닉 5'에 대해선 "20세기 자동차 대량 생산과 소비 시대를 이끈 포드의 '모델T'처럼 친환경차 세계시장에서 혁신의 바람을 일으키는 주인공이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