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의회 부의장이 여성의원 명예훼손…여성단체 "대책 마련"

경남여성단체연합은 18일 창원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등한 여성 정치 참여를 보장하기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최근 노창섭 시의원(정의당·창원시의회 부의장)은 동료 여성 의원에게 성희롱으로 들릴 만한 헛소문을 퍼트린 혐의로 벌금형을 받았다.

경남여성단체연합은 이 일에 대해 "시의회 부의장의 낮은 성 인식 수준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피해 당사자와 창원시민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고 겸허히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피해 당사자로부터 전해 들은 바로는 의회 내에서 '네가 참아라' 등 당사자의 문제 제기를 막는 행위가 있었고, 심지어 가해자를 두둔하는 2차 가해가 있었다"며 일부 시의원의 성 인지 감수성을 지적했다.

이 단체는 "창원시의회는 의회 내 성차별 문제를 개선해 여성 의원의 권리와 정책 활동이 훼손되거나 위축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의원 대상 성 인지 감수성 강화 교육과 성차별·성폭력 방지 처벌 조항 등을 구체적으로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정의당 경남도당 여성위원회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사실이 아닌 것도 여기저기 전해지기 마련이니 공인으로서 언행을 조심하자'는 말을 하던 중 예시로 나온 이야기로, 비방의 목적이나 고의성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직을 수행하는 사람으로서 높은 윤리성과 성평등 인식을 요구받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긴장하고 감수성을 갖자는 취지였다"고 강조하면서 피해 당사자 등에게 사과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