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안심서울 프로젝트' 복지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안심서울 프로젝트' 복지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사진)는 18일 가구별로 중위소득 미달 금액의 절반을 서울시가 지원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안심소득 공들여 온 오세훈, 서울시표 안심소득 공약
오세훈 예비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위소득 100% 이하 서울시민(4인 가구 기준 연 소득 6000만원)을 대상으로 하는 '안심소득' 제도 시범실시 계획을 발표했다.

4인 가족의 연 소득이 2000만원이면, 중위소득 6000만원과의 차액 4000만원의 절반인 2000만원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오세훈 예비후보는 200가구를 선정해 시범사업을 진행한 후 점진적으로 확대해보겠다고 밝혔다.
200가구 선정해 시범사업 진행 예고
안심소득은 오세훈 예비후보가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결정 이전부터 공을 들여온 정책 구상이다.

기준소득을 정해 그 이하만 하후상박을 지원한다는 개념으로 기본소득제의 '우파 버전'으로 여겨졌다.

이밖에 △전파사·철물점과 연계한 1인 가구 주택관리 서비스로 '안심주거' △매출이 감소한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4무(無) 대출보증'을 등도 공약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