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군 경쟁력 강화사업 선정…"산업 편중·개발 불균형 해소"

충북도가 11개 시·군과 함께 추진할 4개 분야 '경쟁력 강화사업'을 선정했다.

충북도, 바이오·반도체·에너지·미래모빌리티 테마 육성

산업 육성정책이 특정 산업·지역에 편중되다 보니 성장 가능성이 있는 유망산업이 소외되고 지역발전 불균형이 초래되는 폐단을 막자는 취지에서다.

18일 충북도에 따르면 시·군 경쟁력 강화사업은 바이오, 반도체, 에너지, 미래 모빌리티 산업으로 나뉘어 추진된다.

도는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청주 융합바이오, 충주 바이오헬스, 제천 천연물·레드바이오, 옥천 의료기기, 증평 기능성 바이오소재, 괴산 유기농 바이오헬스를 중심으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기로 했다.

반도체 산업의 경우 청주 미래형 반도체 융합부품, 진천 시스템반도체, 괴산 첨단 반도체, 음성 지능형 부품을 중심으로 한 맞춤형 지원이 이뤄진다.

에너지사업은 청주 이차전지, 진천 신재생에너지 소재부품, 음성 신에너지 산업을 증심으로, 미래 모빌리티 산업은 충주 친환경 미래모빌리티 소재부품, 제천 미래수송기계 첨단부품, 옥천 스마트기계부품, 음성 자동차 물류 등을 기반으로 해 견인됐다.

도는 시·군 경쟁력 강화사업을 중심으로 기술 지원을 하면서 산업 육성거점 구축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또 국비와 연계해 사업을 추진하면서 인프라 구축에 지방비를 투자하기로 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시장·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한 우수 기술 연구, 마케팅과 컨설팅 등 맞춤형 맞춤사업을 추진하면서 선도기업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