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울 준비 하고 당정청 회의 갔는데 실제로 그런 일 벌어져"
이낙연 "경기진작용 재난지원금은 시점상 부적절"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경기진작 이야기를 꺼내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시도당 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그래서 맞춤형 지원을 이번엔 빠른 시일 내에 하되 넓고 두텁게 해야 한다고 정부에 여러 차례 말씀드렸다"고 언급했다.

이어 "2차, 3차 지원 대상이 됐던 분들께라도 더 두터운 지원이 있어야 하고,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던 분들도 지원 대상으로 삼아야 한다"며 사각지대 최소화를 강조했다.

또 지난 14일 비공개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의 재난지원금 논의 상황과 관련해 "회의에 가기 전에 싸울 준비를 하고 간다고 (언론 인터뷰에서) 이야기했는데 실제로 그런 일이 벌어졌다"며 정부에 강한 기조로 주문했음을 시사했다.

이 대표는 참석한 시도당 위원장들에게 4월 재보선 승리를 위한 거당적 협력을 당부하면서 "저도 당연한 책임으로서 열심히 하겠다"며 "후보들보다 이낙연이 더 열심히 했다는 말씀만은 꼭 들을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 현안인 가덕도 신공항과 관련해선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포함해 우리 당의 특별법 원안이 최대한 반영되게 노력하고 있고, 그렇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특별법 통과 자체가 목표가 아니고 가덕도 신공항 이후의 부산 경제를 어떻게 할 것인가, 부산·울산·경남의 미래 비전을 어떻게 할 것인가 특위를 가동할 것"이라며 "위원장에는 김정호 의원을 생각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