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전 국민의힘 상임고문이 지난달 12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폭정종식 비상시국연대' 기자회견에서 자료를 보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오 전 국민의힘 상임고문이 지난달 12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폭정종식 비상시국연대' 기자회견에서 자료를 보고 있다. /사진=뉴스1

이명박(MB) 정부 국가정보원의 사찰 논란과 관련해 이재오 전 국민의힘 상임고문(사진)은 "당시 민정수석실의 고유 업무 중 하나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MB정부 특임장관을 지낸 이재오 전 고문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국정원의 각 부처 출입하는 정보관(IO) 보고를 모아놓는 건 어느 정권 때나 다 있있다"고 말했다.

이재오 전 고문은 "MB정부에서는 통상적인 내려오는 (정보수집 등) 그런 건 있을지 모르지만, 불법사찰을 지시한 사람은 없고, 지시한다고 그걸 따를 국정원 직원도 없었다"며 "불법도청이나 미행해서 부정한 것을 찾아내는 것도 아닌데, 그것을 불법사찰이라 얘기하는 건 정치공작"이라고강조했다.

MB정부에서 정무수석을 지낸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관련됐을 것이란 의혹에도 "박형준 후보, 그 사람은 개인 성격상 법에 어긋나는 일 근처에도 안 간다"고 평가했다.

이어 "박형준 예비후보가 민정수석실이 하는 업무에 관계할 사람도 아니고, 오히려 그런 거 한다면 못 하게 할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정치공작'이란 시각에 대해선 "원래 그렇다. 정부기관에서 언론에 흘리고, 또 관제 언론들이 확대 재생산하고, 더불어민주당의 홍위병들이 나서면서 문제를 키우는 것"이라며 "지금 국정원이 그렇게 무리하리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