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박원순이 추진하던 정책이나 마무리하라"
진중권을 권력자에 대들다 처형당한 인물에 빗대기도
박진영 부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박진영 부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이 나경원·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을 향해 "생지X 공약 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진영 부대변인은 18일 페이스북에 전날 나경원·오세훈 후보가 내놓은 공약을 언급하며 "1년짜리 시장을 뽑는데 생지X 공약을 다 내놓고 있다"며 "중장기 계획도 좋지만 1년 동안 무엇이 가능한지도 따져보라"고 했다.

앞서 나경원 후보는 '누구든 도보 10분 내 지하철 탑승', 오세훈 후보는 '2032년 올림픽 유치' 등을 공약한 바 있다.

그러면서 박진영 부대변인은 "수십년이 걸리고 조 단위 돈이 투자되는 멀고도 거창한 일을 꿈꾸지 말고 고(故) 박원순 시장이 추진하다 만 일을 마무리하는 것이 좋다"고 했다.

막말 논란을 의식한 듯 박진영 부대변인은 이후 해당 글을 삭제했다.

박 부대변인은 지난해에는 공식 논평을 통해 "진중권씨는 삼국지의 '예형'의 길을 가고자 하나?"라고 언급해 논란을 일으켰다. 예형은 삼국지에서 조조 등을 능멸하다 처형된 인물이다.

당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의 부대변인이 '예형' 얘기한 걸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약하게 해석하면 '그냥 진중권이 죽여버리고 싶을 정도로 밉다'는 얘기일 테고, 강하게 해석하면 '앞으로도 계속 그러면 아예 목줄을 끊어놓겠다'는 협박의 중의적 표현"이라고 반발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공당에서 일개 네티즌의 페북질에까지 논평을 하는 것은 해괴한 일"이라며 "그 내용은 또 얼마나 천박한지. 자기 페북에나 올릴 법한 글을 버젓이 집권여당의 공식논평으로 내놓다니, 이분들이 지금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고 했다.

박 부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들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대변인 등을 지냈고, 지난해 5월부터 민주당에서 상근부대변인을 맡아 활동하고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