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18일 국가정보원의 과거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 "민주당은 국민의 기본권을 유린하고 민주주의를 파괴한 중대범죄를 저지른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국회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진상을 반드시 밝혀내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명박 정부 국정원이 18대 국회의원 전원과 지자체장, 문화계 인사 등을 불법사찰을 했다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면서 "지난 16일 국회 정보위서 박지원 국정원장은 박근혜 정부 시기에도 중단 지시가 있었는지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에 지속되었을 개연성이 있다고 보고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정부에서 시작된 불법 사찰이 박근혜 정부까지 8년 동안 조직적이고 광범위하게 지속된 셈"이라면서 "더욱이 불법사찰에 미행, 도청, 해킹이 동원됐다는 어제 MBC 보도는 천인공노할 내용"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에 "연일 저급한 정치공세, 습관성 정치공작이라면서 책임 회피를 위한 전형적인 물타기 공세를 하고 있다"면서 "정치공작 운운은 방귀를 뀐 놈이 성내는 적반하장의 낯부끄러운 행태"라고 말했다.

김태년 "MB·朴정부 불법사찰, 천인공노…野 적반하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