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불법사찰의 전모가 드러나고 있다"며 "보도에 따르면 한명숙, 박원순, 이종구, 홍정욱 등 대상은 여야를 가리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피해자들의 정보 공개청구로 제출된 극히 일부의 사찰문건만으로도 내용은 충격적"이라며 "이명박 정부 국정원이 18대 국회의원 전원과 지자체장, 문화계 인사 등을 불법 사찰했다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더욱이 불법사찰에 미행과 도청, 해킹이 동원됐다는 보도는 천인공노할 내용이었다"라며 "2018년 검찰수사에서 MB 정부 국정원 특명팀이 비자금 자료를 뒤진다면서 이석현 전 의원의 사무실 컴퓨터를 해킹해 실시간으로 들여다본 사실 드러났고 한명숙, 박원순, 이종구, 홍정욱 등 대상은 여야 가리지 않았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같은 사실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판결문에 모두 공개된 사실"이라며 "민주당은 국민의 기본권을 유린하고 민주주의를 파괴한 중대 범죄 저지른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불법사찰의 진상을 철저하게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정원은 사찰 피해 당사자의 정보공개청구에 적극 협력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불법사찰 의혹에 대해 국민 앞에 먼저 진실을 고백하고 진상규명에 협조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김 원내대표는 "선거 빌미로 정치공작 운운하는 것은 방귀 뀐 놈이 성내는 적반하장의 낯부끄러운 행태"라며 "불법에 침묵하면 민주주의는 후퇴하고 그 자리는 독재가 차지하게 된다"고도 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