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수, 청와대에서 '왕따 수석' 됐을 것"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사진)은 18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 소동을 두고 "비상식적 국정운영 실태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이태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대한민국 정치의 최고 정점이자 행정부 수반인 대통령의 사과는 '눈 가리고 아웅'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민정수석을 검찰 인사에서 패싱"
이태규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의 갈등, 더 정확히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독선과 막무가내식 검찰 장악 시도에 따른 국정 혼란에 대하여 국민께 죄송하다며 지난해 12월 두 차례, 그리고 올해 신년 회견 때 한 차례 등 모두 세 번을 사과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대통령이 세 번이나 사과하고, 추 장관을 경질했을 때, 국민은 대통령의 국민 상식에 기반한 새로운 국정운영의 모습을 기대했다"며 "상식을 벗어난 무리수는 결국 자신들에게도 부메랑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조국, 추미애와 견주어 조금도 손색이 없는 새로운 문제적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강행을 보면서 그 기대는 깨져 버렸고, 이번에 드러난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 소동을 보면서 대통령의 사과가 허언이라는 점을 확인했다"며 "이 정권에서 보기 드문 합리적 인사 중의 한 명으로 평가받는 민정수석을 검찰 인사에서 패싱한 것은 한마디로 윤석열 총장의 살아있는 권력 수사를 막으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신현수, 청와대에서 '왕따 수석' 됐을 것"
그는 또 "민정수석 의견을 제치고 서울중앙지검장을 비롯하여 권력 수사의 요소요소 골목마다 자신들의 충견을 책임자로 앉혀서 검찰총장을 핫바지로 만들자는 것이 이번 검찰 인사 본질"이라며 "대통령의 사과는 순간의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했다.

이태규 의원은 "남아일언이 중천금이라면 대통령의 사과는 최소한 억만금은 될 텐데 자신의 사과를 헌신짝처럼 버리고 추미애 전 장관 뺨치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함께 또다시 총장을 패싱하고 그것도 모자라 민정수석마저 패싱 했다면, 이제까지 상식에 어긋난 비정상적 국정운영을 계속하겠다는 선언"이라고 전했다.

이태규 의원은 "보도에 따르면, 민정수석은 특별감찰관 임명을 건의하고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 등을 매개로 청와대가 선거에 개입하지 말 것을 건의했다고 한다"며 "사실이라면 아마도 미운털이 박혀도 단단히 박혔을 것이다. 청와대의 눈엣가시, '왕따 수석'이 됐을 것입니다. 이 정권에서는 정상이 비정상이고 상식이 비상식이 된 지가 오래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