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5·18 가두방송' 전옥주씨 별세 애도…"큰 빚 졌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가두 방송을 하며 참여를 독려했던 전옥주(본명 전춘심)씨의 별세에 "우리 민주주의는 당신께 큰 빚을 졌다"며 애도했다.

정 총리는 1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항의 싹이 짓밟히고 광주의 영혼이 꺾일 때, 전옥주님의 서럽고 뜨거운 외침은 고립된 죽음의 섬, 광주를 일깨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광주시민의 가슴에 뜨거운 불꽃을 지피고 계엄군의 가슴을 시리게 만들었다"며 "겪어온 평생의 아픔을 홀로 짐지게 해 정말 죄송하다.

이제 고통 없이 편히 잠드시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추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