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대선 후보였던 분 맞나" 대응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이제 그만 억지 부리고 하산 준비나 하시라"고 직격했다홍준표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기 말이 되니 권력 내부가 곳곳에서 무너지는 현상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홍준표 의원은 "판사가 판사를, 검사가 검사를, 경찰이 경찰을, 군인이 군인을 잡는 세상이 됐다"며 "임기 말이 되니 권력 내부가 곳곳에서 무너지는 현상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고 했다. 최근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의 표명설, 법관 탄핵 등의 사례를 지적한 셈이다.

그러면서 "그렇게 자기들끼리 꽁꽁 뭉쳐 국민들을 괴롭히던 그들 내부가 스스로 무너지고 있다. 이제 제어하기 힘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권력의 본질은 모래시계처럼 시간이 갈수록 윗부분은 텅 비고, 윗부분이 텅 빈 모래시계가 되면 권력은 진공상태가 되고 물러나야 한다"며 "순리에 따르지 않고 억지를 부리면 더욱더 큰 화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홍준표 의원은 "등산은 언제나 하산길에 사고가 난다. MB도 임기 말까지 레임덕 없다고 큰소리쳤지만 이상득 전 의원 비리 사건 하나로 훅 가버린 대통령이 되었던 것을 기억하느냐"며 "단임제 대통령이 레임덕이 없을 수 있겠는가"라고 피력했다.

끝으로 그는 "이제 그만 억지 부리고 하산 준비나 하시라"고 덧붙였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이에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통령 선거에 나섰던 분이라면 최소한의 도리가 있어야 하지 않느냐. 대선 후보가 맞나"라고 대응했다.

그는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제1야당의 대선후보였고, 지금도 대권을 꿈꾸는 분이 임기가 1년도 넘게 남은 대통령에게 할 얘기는 아닌 것 같다"며 이같이 받아쳤다.

그러면서 윤건영 의원은 "아무리 야당이라지만, 국정운영에 대한 일말의 책임감은 없나"라면서 "홍준표 의원님이 언급하신 '비리 사건 하나로 훅 가버린 대통령'은 지금 야당이 정부를 운영했던 시기 벌어진 일이다. 모든 국민이 분명하게 기억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더불어 그는 "저라면 지금 대통령에 대한 비아냥이 아니라, '힘을 보탤 테니 함께 코로나 국난을 극복하자'고 하겠다"며 "주제넘게 걱정할 일은 아니지만, 보기 딱해서 한 말씀 드린다. 야당 대선후보의 품격을 보고 싶다"고 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